[케이님] 마음을 다잡는중입니다.


 
 


 
 

27살 지방에 사는 직장인.

 
 

 

 
 

픽업을 안지는 2년이 넘었지만 그만큼 오래된 여자친구에 안일해져왔습니다.

 
 

픽업을 모를때에도 최고의 여자를 최대한 많이 만나보고싶단 생각은 있었는데

 
 

직장생활에 여자친구에 여러가지 핑계를 대고 있는건 아닌지.

 
 

 

 
 

거의 한달째 매일 들어오는 이 카페에서 글을 읽으면서 드는 생각은

 
 

다들 이렇게 발전하고 있는데

 
 

난 혼자 뒤쳐지는건 아닐까라는 조바심.

 
 

 

 
 

그래도 이론을 하나도 몰랐던 한달 전에 비해 발전한건 아닌가라는 위안이 들지만

 
 

써먹어볼때마다 체화되지 이론은 그냥 껍데기 일뿐이라는 걸 느끼고 있습니다.

 
 

 

 
 

정말 어떻게든 시간을 내야지

 
 

어떻게든 달려보아야겠습니다.

 
 

 

 
 

올해안엔 여러모로 바뀌어있는 케이가 되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